E SENS

"성장통 (Growing Pains)"

[Verse 1: The Quiett]
힙합씬 그렇게 몇 년이 지났지
날 여기 머물게 한건 일종의 신앙심
힙합은 유행처럼 퍼져왔어, sucker MC들
그리고 홍수같은 클럽과 b-boy musical
열병처럼 떠돌았던 대박의 꿈들
속에 속없는 장사꾼들과 개사기꾼들
-만 늘어났지 판돈이 불어났지만
결국엔 돈 번 새끼들만 싹 도망갔지
2008년 여전히 우린 발전을 논할 수 없지
멍청한 키보드질만 존나게 몰아쳤지
인터넷 머저리들은 여전히 냄새나는 입을
벌렸지만 클럽에선 벌벌 떨었지 (미친)
힙합팬들은 교체돼, 언제나 10대
요즘 그들의 favorite? 당연히 빅뱅 (but I love you)
느끼고 있니 망가져가는 있는 힙합을?
그것은 곧 mic와 turntable의 핏방울

[Verse 2: Absotyle]
그냥 귀막은 귀먹어리 입닫은 벙어리가 되는
편히 속시원하지만 거머리들이
실컷 빨아먹는 힙합판은
오늘 이 시간도 뼈를 깎는 심한 아픔을 겪어네
크기만 잔뜩 커진 땅덩어리
Like 중국처럼 문제가 많아 불거진 땅
너네가 듣고 즐기는 여기가
썩어가고 있음을 전혀 못느끼니까
TV엔 이미 힙합은 없어, 희미해
춤추는 댄스 밑에 자막을 힙합이래
그럼 MC라도 춤춰야된단 말인데
나같은 몸친 랩을 때려쳐야해, 말이 돼?
그때부터 달라진건 하나도 없어
너도 나도 한번쯤 발들을 들이밀었어
사람들 관심 밖, 너도해 힙합
재밌잖아, 다들 하는데 뭐 어때?
너도 해 힙합

[Verse 3: E SENS]
99년 배 부르고 등 따신 이들에게로
괜히 찔리니까 힙합이란 이름을 댓고
그땐 애꿎은 dance 가수만 존나게 빛 봤지
가만히 있다 씹히던 걔들이 후진 랩보단 낫지만
닭살 돋아오르는 선전
대략 9년전 힙합은 자유라 외쳤던 많은 매스미디어
그 덕분에 나를 비롯한 많은 예비 랩퍼들이 나타났고
반정도가 살아남아있지
난 한국 힙합의 fan
당연히 발전이라는 단어에 늘 민감했네
Keep fresh, 난 랩도 안하는 랩퍼들의 적
멍청하게 해놨던 것만 아는 백수앞의 벽
나를 보는법? 들리는대로만 느껴
선비노름같은 리스너 어쩌구는 집어치우고
대가리수가 늘어난만큼 내 불만도 늘어나지
게으른 새끼들 애들 후장이나 빨고
10년전에 나왔다면 들어줄만한 랩
거 갖다가 연예인질 하는 병신들땜에
쪽팔리는 이름이 초대하는 underground
5년 전 그 형들은 안그랬다 이 좆밥아
망쳐놓지마, 재미로 툭 건드려보지마
다리 한번 걸쳤다 빠질놈에게 존중은 없다
개소리 지껄이고 진짜 힙합 들먹이는 머저리들
10살짜리 흑인 애가 니 랩보다 낫네, 이 병신들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Copyright © 2018 Bee Lyric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