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세례 (Baptized In Fire) lyrics

by

The Black Skirts


[검정치마 "불세례" 가사]

[Verse 1]
오늘은 너의 세상이 부서지는 날이야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춤과 노래는 갑자기 멈춰버렸고
너는 벌거벗은 채
가엾은 날짐승처럼 떨다가 울어버렸네
우리에게 미래 같은 건 없어

[Chorus]
미칠 것 같이 타오르던 불길 속에서
구원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고
내 잃어버린 감각들이 돌아오는 걸
매일 조금씩 느끼며 끝을 향해 걸어가네

[Verse 2]
오늘은 너의 불신을 확인하는 날이야
쓸쓸한 교만 속에서 한없이 태평했었지
너무 늦게 알았네 늦었을 땐 늦었지
숨을 헐떡이면서 허공에 욕만 던졌네
그녀에게 영원 같은 건 없어

[Chorus]
꺼질듯이 위태로운 불길 속에서
씻어낼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고
내 젊은 연인의 더러운 거짓말들을
매일 조금씩 믿으며 끝을 향해 걸어가네
매일 조금씩 저 멀리 끝을 향해 걸어가네

[Outro]
사랑이 등불이라면 이건 거센 비바람
쾌락이 지나간 자린
수줍던 우리의 무덤
신나게 밟고 온 길은 지도에 없는 곳이고
솟았던 해가 기울면
또 다시 되풀이 되네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
Copyright © 2012 - 2021 BeeLyrics.Net